2014/09/11

모스크바 Moscow. 5 (Sergiyev-Posad) 모스크바에서 약 70 km 떨어진 작은 세계문화유산 마을


 나의 가장 큰 궁금증은 어떻게 종교적인 상징물들이
공산주의 기간동안 보존될 수 있었는가- 였었다.

그것은 세르기에브-파사드, 매우 종교적인 이 마을에 와서 더욱 증폭될 수 밖에 없었다.

그에 대해 가이드는 좋은 답을 주었는데,
이는 바로 위의 성모와 예수 모자이크화를 설명해주면서였다.
공산주의가 공식화되자 이 마을의 한 가족이 이 모자이크화를 집에 가져가 아무도 모르게 숨겨두었다가
구소련의 몰락과 함께 성당이 어느날 되돌려놓았다는 것이였다.
이는 다분 이 모자이크에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라, 각 가정들이 하나 둘 서로 모르게
회손 혹은 매매를 방지하기 위해 집에 몰래 숨겨두었다는 것이 아닌가...!

아무리 공산주의가 이상향이였던 들,
종교 만큼은 사람들의 마음속에서 뗄레야 뗄 수 없는 것이였던 모양이다.











알록달록- 다른 디자인드릐 성당이 하나의 큰 성내에 위치하고 있다.
각각의 성당 건물들은  다른 시기에 (수 세기 차이) 그 시대의 유행에 따라 지어지다보니,
서로 통일성보다는 개성을 갖고 있는 셈이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구글 블로그 댓글 사용이 불편함이 많으니, '익명'으로 쓰시고, 본글에 이름을 적으셔도 무방합니다.

키루나의 채운 Iridescent clouds over Kiruna

파스텔톤의 다채로운 색이 구름의 일부분에 나타나는 현상을 채운이라고 한다. 햇빛이 작은 구름입자들 각각에서 반사를 일으키고, 반사된 빛들이 서로 간섭현상을 일으켜 나타나는 색의 다채로운 변화라고만 알고 있다. 채운이라는 현상을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