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3/20

키루나의 채운 Iridescent clouds over Kiruna

파스텔톤의 다채로운 색이 구름의 일부분에 나타나는 현상을 채운이라고 한다. 햇빛이 작은 구름입자들 각각에서 반사를 일으키고, 반사된 빛들이 서로 간섭현상을 일으켜 나타나는 색의 다채로운 변화라고만 알고 있다. 채운이라는 현상을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볼 수 있다고는 하는데, 나는 한국에 있던 때 사실 채운을 직접 본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

아무래도 나만 못 본 현상은 아닌모양이다. 자주 볼 수 없는 현상이니, 옛날 아주 옛날 하늘의 기운을 읽는다던 이들이 "채운이 나타나니, 상서로운 일이 일어날 징조"라는 식의 해석을 할 수 있었으리라.

이렇게 이름만 알았지, 몇 번 본 적없는 채운. 이런 채운을 극권인 키루나에서는 종종 볼 수 있다(!). 

극권의 성층권 구름이 채운의 효과를 톡톡히 발휘해서 종종 볼 수 있는 현상이다. 더불어 극권 성층권 구름이 하늘을 다 뒤덮고 마침 해가 뉘웃뉘웃 져버리면, 어마어마한 규모의 채운이 발생해서 오로라에 버금가는 장관이 연출되기도 한다 (나는 사진으로만 봤다). 

날씨 좋은 하루였던 오늘, 나는 드디어 작은 규모의 첫 극권 채운을 봤다.

(Iridescent clouds over Kiruna, Sweden)

키루나의 채운 Iridescent clouds over Kiruna

파스텔톤의 다채로운 색이 구름의 일부분에 나타나는 현상을 채운이라고 한다. 햇빛이 작은 구름입자들 각각에서 반사를 일으키고, 반사된 빛들이 서로 간섭현상을 일으켜 나타나는 색의 다채로운 변화라고만 알고 있다. 채운이라는 현상을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