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7

[Book] A Boy and His Dog at the End of the World by C.A. Fletcher

종종 방문하는 베를린의 미국기념도서관Amerika-Gedenkbibliothek은 어느정도 외국어책을 소장하고 있다. 이름의 연유인지, 단순히 근접한 영어생활권(영국)의 영향인지, 외국어책들 중 다른 유럽어들보다 영문책이 가장 많은데, 우연찮게 한 제목이 눈에 들어왔다.

"(Eng.) A Boy and His Dog at the End of the World"
(세상의 끝에서 한 소년과 그의 개)

몇 페이지 읽다보니, 마음에 들어서 빌려서 읽어보게 된 책이되었다. 오랜만에 블로그를 재시작하는 기념으로 몇 자 기록을 남겨본다.





==
[스포일러]
==

책의 배경은 영화(Eng) Children of men과 비슷하다. 자세한 연유는 설명되지 않지만, 어느 시기부터 임신이 불가능해져서 아이들은 태어나지 않았고, 사람들은 자연스레 멸종되는 마지막 단계에 이르렀다. 그렇게 인류의 문명이 종말하고, 약 1세기 이후가 소설의 배경이다. 앞서 말한 영화보다 이후의 시대 정도로 상상이 가능할 듯 하다.

나에게 있어, 이 책의 흡인력 중 하나는 위의 배경 속에서 살아가는 한 사람의 상상에 있었다. 인류가 멸종하고, 누군가가 인류가 남긴 것을 보며 어떻게 해석할까- 상상해보는 부분. 다행히도 문제는 좀 쉽다. 그 한 사람이 소설을 좋아해서 현대의 인류의 이야기를 읽기 좋아한다는 점인데, 책을 많이 읽던 이 인물은 그 덕분에 여행의 도중에 만나는 인류의 끊임없는 흔적들을 보고 쓰임새를 잘 알아챈다. 망가진 놀이공원, 탑, 자동차, 인터넷까지. 이 인물은 자신이 마주하는 정적과 폐허 속에서 자신이 소설에서 읽은, 도시 가득히 붐비는 사람들의 모습을 상상해낸다. 마주한 폐허가 너무 뚜렷해서 상상속의 사람들의 모습은 오히려 소름이 찌릿하게 올라오는 외로움을 실감하게 한다. 무엇보다도 그 폐허 속에서 주인공은 각각의 이야기를 갖고 있는 유골들을 발견한다. 누군가는 슬프게, 누군가는 사랑하는 이와 소중하게, 생의 마지막을 보낸 흔적들이 숨겨진 땅. 그러한 땅을 어린 주인공은 발견해나간다.

물론, 주인공은 목표가 있어서 여행을 한다. 바로, 도난당한 자신의 가족, Jess라는 개를 되찾기 위한 여정이다. 그러한 여정에서 주인공Griz는 인류의 폐허를 목격하고, 남겨진 흔적을 유추하며, 수 주를 걸어 결국 Jess를 찾는다. Jess를 쉽게 얻는 것은 아니였다. 우선, 본인이 죽을 뻔했고, 본인의 배를 잃어버리지만, 또 다른 개Jip을 잃어버리던 것은 하늘이 무너지는 듯한 상실감을 잃으키기도 하다. 자신이 마음을 열은 이가 죽을 것을 알면서도 Jess를 찾아 떠난다는 선택을 하는 Griz. 이 모든 결과들의 원인은 'Jess를 찾는다'라는 단 하나의 목표였다. 이 하나의 목표가 얼마나 큰 변화를 일으키고 얼키고 설키는 이야기들의 흐름이 바로 책의 큰 장점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마지막으로 갈수록, 이야기의 흐름은 좀 '어른들을 위한 해피엔딩 동화'같이 흘러가던 것이 아쉬웠다. 너무 해피엔딩... 책의 전반부와 후반부의 감정들이 허무하다 싶을 정도의 해피엔딩이라 마무리가 좀 이상하다 싶었졌다. 그러나 책의 뒷표지를 읽으니, 책의 저자가 자신의 아이들과 개와 살고 있다는 소갯글을 보니 저절로 상상이 가능했다. 예를 들면, 저자는 나중에 자신의 아이들이 이 책을 읽고 힘내기를 바라다보다-정도랄까.

소감을 요약하자면, 아이디어와 스토리 모두 좋은 편의 소설이다. 그러나 감정을 소모케한 해피엔딩이라 허무할 수 있다. 그래도 여러가지 생각의 여지를 남겨두니, 단순하지는 않다.

[Book] A Boy and His Dog at the End of the World by C.A. Fletcher

종종 방문하는 베를린의 미국기념도서관Amerika-Gedenkbibliothek은 어느정도 외국어책을 소장하고 있다. 이름의 연유인지, 단순히 근접한 영어생활권(영국)의 영향인지, 외국어책들 중 다른 유럽어들보다 영문책이 가장 많은데, 우연찮게 한 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