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5/03

짧고 굵었던 엄마의 일본 방문


내가 마음껏 의지하면서
마음놓고 불평도 할 수 있는 사람은
엄마가 아닐까?

일주일, 엄마와의 시간이 훌쩍 지나갔다.
 
- 카마쿠라












- 하코네




















- 그리고 사진은 안올리지만, 요코하마와 내가 사는 후치노베 근처에서...

여러곳이였으니 일주일이 금방 지나가버릴만 하긴 하구나.


댓글 2개:

  1. june (댓글 다는 방법을 모르겠쏘.. ㅠㅠ 익명으로 쓰고 내가 막 아뒤쓰고 혼자 북치고 장구치고 ㅋㅋ)
    소식을 보니 어머님은 여전히 건강하시고 멋있게 여기저기 다니시는구나 ^^ 연주씨 블로그에 깨알같이 댓글 다실때마다 놀라곤 했었는데.. ㅎㅎ 살다보니 결국 중요한건 가족인거 같아. 난 울어마마마하곤 연주씨만큼 돈독하진 못하지만, 결혼하고, 애기낳고보니 애틋해지는건 사실이더라. 간사해 인간이란게.. ㅋㅋ 어머님 좋은시간 보내고 가시고 더불어 연주한테도 위로가 되는 시간이길.

    답글삭제
    답글
    1. 아~ 미안해요~ 이 블로그 사용이 참 많이 불편해요. -_-
      저도 느끼지만, 우리나라 블로그 사용이 막혀서 어쩔수가 없어요....ㅠ.ㅠ

      그나저나... 저도 동감이예요. 가족의 중요성이 점차 커지는 것을 느껴요. 저는 해외생활도 이제 6년째라, 가족을 자주 보질 못하는 점이 안타까워요. 그런데, 덕분에- 너무 가끔 봐서, 더 애틋해지는 것 아닐까싶기도 해요 -0-? ㅎㅎㅎㅎ 시간이 지날수록 몰랐던 것을 알아가것을 느끼게 되네요. 국내든, 해외든... 모르던 것들이 있다는 걸 깨닳아가는 것은 계속 되나봐요~

      삭제

구글 블로그 댓글 사용이 불편함이 많으니, '익명'으로 쓰시고, 본글에 이름을 적으셔도 무방합니다.

키루나의 채운 Iridescent clouds over Kiruna

파스텔톤의 다채로운 색이 구름의 일부분에 나타나는 현상을 채운이라고 한다. 햇빛이 작은 구름입자들 각각에서 반사를 일으키고, 반사된 빛들이 서로 간섭현상을 일으켜 나타나는 색의 다채로운 변화라고만 알고 있다. 채운이라는 현상을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