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19

棒ノ折山 (ぼうのおれやま) Bounooreyama - 도쿄 근처 산행기

벌써 한 달 전의 일이다.
올해의 첫, 도쿄 근교 산행에 올랐었었다.
낮이면 따뜻한 햇살이 쬐이기에 산행해도 되겠거니-라며 내가 사는 곳에서 편도 약 2시간 정도 걸리는 산에 다녀왔었다.

그러나, 3월은 아직... 산행의 시작으로는 좀 이른듯 싶었으니-
한 중턱부터이어지던 '눈길'이 지난 겨울 폭설의 흔적을 고스란히 지니고 있었기 때문이다.
의도하지않게 초봄의 '설산(?)'을 오르게 되었으니.....








뭐, 여기까지는
봄의 산이로구나- 싶다.
산을 앞에 둔 저수지를 지나 산행로 입구에 접어들었다.


뭔가 주의하라고 적혀있으나,
잘 모르겠어서  '금지'가 아니라 '주의'니까-라며 오르기 시작했다.


응달인 곳에서는 눈이 그대로 남아 있어서 신기해하며 사진을 찍었었다.
허나, 이건 이번 산행의 시작일때의 인상이였을 뿐-
이 산행에서 눈을 그렇게 많이 볼 줄은 몰랐었지....-_-;;





산행길의 계곡물이 나는 참 좋아서
이번 산행길이 유난히 마음에 들었었다.

룰루랄라-오르면서 점차 눈이 많이 보이기 시작한다.





에헤....
산을 오르면 오를수록 눈이 더 많아지기 시작한다...?

산행을 하는 사람들이 간간이 보여서 산행을 계속하기는 했지만,
사실 이 산행은 많이 위험했던 듯 싶다.
이 산행길은 계곡을 따라 오르는 길이였는데,
계곡 전체가 눈이 2 m는 족히 되어보이는 깊이로 쌓여 얼음길을 만들어버렸기 때문이였다.
다른 등산자들 모두 계곡의 그 얼음길 위로 걸어다니다보니, 눈 위로 깊게 패인 발자국들이 산행로를 보여준다.



나름 신선한 발자국들이 보여서 조심조심 그 발자국을 따라가는데...
우와왁.

나는 순간순간 깜짝놀랐었다.




저 사진의 구덩이는 눈/얼음 층이 계곡바닥으로 훅 뚫려있는 구멍이다.
얼음층 아래로 계곡 물이 흐르는 소리가 들려서 더 으시시하다!
간간히 발자국들이 1미터는 푹 떨어지는 구멍들이 있는 걸 봐서는 먼저 지난 사람들이
발디딘 곳이 푹 꺼져버리는 위치였던 모양이였으니까.





이렇게 계곡물이 흐르고 있는 곳에...



위로 눈이 계속 쌓여
단단한 얼음층을 만든 것이였다.
계곡 물이 깊은 것은 아니라서 빠진다고 큰일 나는 것은 아닐 듯 싶었다만,
떨어지는 것이 좀 겁나서 여기에서부터는 조심히 살펴보며 오르기 시작했었다.








저 나무 높이만큼 눈이 쌓여있는 것이였다.
실제 산행로는 이 눈얼음층 아래에 있다.

두꺼운 얼음층이라지만,
사람들도 그 위를 지나다니고 있다만,
나는 이 두꺼운 얼음층 아래로 들리는 계곡물소리가 생생하게 들린다는 사실에
모험심에 충만해져서 신나다가도, 괜히 더 조심하게 되었었다.












산 중턱에 마련된 쉬어갈 수 있는 정자가 폭삭 주저앉아버렸다.
폭설탓이렸다....
아무래도 아직 산행길은 이번 겨울 이후, 보수/유지가 이루어지지 않은 모양이였다.




이러니 저러니 해도, 결국 정상에 올랐고,
여럿의 등산객들 틈에서 나도 점심으로 컵라면을 끓여먹고 (아!! 평소에는 싫어하는 컵라면이 추운 산정상에서는 이렇게 맛나구나!) 커피를 한 잔 마시며 숨을 돌리며 주변을 살펴보게 된다.

멀리 보이는 도시의 흔적은 도쿄려니 싶어지고...



유난히 좋은 날씨에 선명하게 떠있는 한 점 구름이
바로 아래로 선명한 그림자를 만들어낸다.









아직 군데군데 눈이 덮여
봄의 산 보다는 겨울 산의 풍치를 보게 되었던 3월, 올해의 첫 산행.

다음 산행은 완연히 날씨가 따뜻해진 5월 즈음으로 생각하며-
산길을 내려왔다.
아...
요즘 나는 산행이 참 좋다.
산행은 혼자하면 재미없다고 생각했는데-_-;;;;
이거.. 하면 할수록 이전에는 모르던 산행의 재미를 알게 되는 듯 싶다.
혼자 다니다보니, 좀 더 주변을 살펴보게 되고,
지도를 보며 루트를 찾고,
어떻게 접근할지 능동적으로 생각하게 되는 것이다.

이러니저러니해도, 사실 가장 큰 이유는
갑자기 '내일은 산행을 해볼까?'라며 전날 밤 책을 뒤적여서
다음날 아침 일찍 떠나는 자유로움이
내 스트레스지수를 확연히 내려주는 효과를 갖고 있음을 깨닳으면서부터다.
일에 대해 즐거움도 있긴하다만- 긴장감을 더 많이 갖는 나로서는 이렇게 몸으로 뭔가 활동하는 것이 긴장감 조절에 큰 도움을 주는구나.





댓글 없음:

댓글 쓰기

구글 블로그 댓글 사용이 불편함이 많으니, '익명'으로 쓰시고, 본글에 이름을 적으셔도 무방합니다.

키루나의 채운 Iridescent clouds over Kiruna

파스텔톤의 다채로운 색이 구름의 일부분에 나타나는 현상을 채운이라고 한다. 햇빛이 작은 구름입자들 각각에서 반사를 일으키고, 반사된 빛들이 서로 간섭현상을 일으켜 나타나는 색의 다채로운 변화라고만 알고 있다. 채운이라는 현상을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