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19

Countdown to zero, 2010 (핵무기 다큐멘터리 영화)

2010년 제작이니, 좀 오래된 다큐멘터리 영화인셈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내 핵무기에 대한 지식은 전혀 업데이트가 안되어서;;
꽤 재미있게 볼 수 있었던 다큐멘터리영화였다.

핵무기를 국가의 힘을 과시하는 무기로만 볼 것이 아니라,
테러단체들이 핵무기를 자체 개발할 수 있는 가능성이 충분히 높다는 것을 설명해주고 있었다. 실제로 어떻게 가능할지 각 재료들을 어떻게 살 수 있고, 운반할 수 있는지, 시나리오를 제시하니 놀라운 일이다.

그리고 핵무기 충돌이 의도된 것보다도 얼마나 '실수'에 유약할 수 있는지를 수치와 실제 사건들를 통해 제시하고 있다. 깜짝 놀란 것은 과거 미국에서 과학탐사목적으로 발사한 로켓에 대한 에피소드 였다. 러시아측에 목적을 전하였으나, 중간에 전달이 제대로 안되어 러시아측에서는 미국이 러시아를 향한 핵무기를 발사한 것으로 판단, 당시의 옐친 대통령에서 몇 분안에 대응 공격판단을 내려야 한다는 보고가 올라갔었다는 사실이였다. 어떤 이유에서였는지 옐친은 대응공격판단을 유보했고, 덕분에 핵무기충돌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것은 전혀 모르던 사실이였다.

다큐멘터리로서 마지막에 제시하는 해결방안은 사실 우리가 쉽게 상상할 수 있는 방법이다.
핵무기 수=0로 만들자는 것
그리고 핵무기의 재료가 될 수 있는 방사능물질들을 국제연료은행에서 총괄하여 중간에 사라지는 것이 없도록 철저히 관리하자는 것이다.
가능할지는 몰라도, 시도가 필요함을 잘 설득하는 다큐멘터리다.

다큐멘터리 영화이나, 폭발장면들의 편집에 전혀 지루하지 않고 흥미진진하게 관람할 수 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구글 블로그 댓글 사용이 불편함이 많으니, '익명'으로 쓰시고, 본글에 이름을 적으셔도 무방합니다.

키루나의 채운 Iridescent clouds over Kiruna

파스텔톤의 다채로운 색이 구름의 일부분에 나타나는 현상을 채운이라고 한다. 햇빛이 작은 구름입자들 각각에서 반사를 일으키고, 반사된 빛들이 서로 간섭현상을 일으켜 나타나는 색의 다채로운 변화라고만 알고 있다. 채운이라는 현상을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