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12

Hurt Locker (2008, USA)

오랜만에 괜찮은 영화를 보았다.
혼란스러운 바그다드에 파병된 폭탄제거 전문병사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보여준다.
 하루하루, 죽음과 삶의 경계를 넘나드는 병사의 삶이 보여진다.
어제 웃으며 이야기하던 전우가 오늘 폭탄테러에 사라지기도 한다.
극도의 스트레스에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들이 담담히 영화 속에서 흘러간다.

그러한 병사가 가족이 있음에서는 한 번 더 놀라게 된다.미국이 아닌 이라크가 전쟁터이기에
미국의 집은 안전하고, 먹거리도 풍족하다. (씨리얼 매장대를 오랜 시간 보여주는 씬이 인상적이다).
그러나 그는 직업때문에...
언제 죽을 지 모르는데도, 전쟁터로 복귀한다.

왜 저 병사는 아는 사람 하나 없는 바그다드에서 언제 죽을지 모르는 일 년을 채워야 하는 가!

미국병사의 이야기니, 영화는 미국인의 시각에서 그려진다.
왜 전쟁이 일어났고, 왜 파병되어야 했고, 왜 테러리스트들이 자국인을 희생시키면서까지 미군에 대항하는지에 대해서는 전혀 질문도 대답도 없다.
헌데, 영화는 무척 사실감있게 현지 병사의 삶을 보여주는 듯 싶다.
어쩌면, 이 영화는, 미국의 병사들이 왜 이라크에 가야 하는가-라는 질문을 관객 스스로 갖게 만들어주는 효과가 있을지도 모르겠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구글 블로그 댓글 사용이 불편함이 많으니, '익명'으로 쓰시고, 본글에 이름을 적으셔도 무방합니다.

키루나의 채운 Iridescent clouds over Kiruna

파스텔톤의 다채로운 색이 구름의 일부분에 나타나는 현상을 채운이라고 한다. 햇빛이 작은 구름입자들 각각에서 반사를 일으키고, 반사된 빛들이 서로 간섭현상을 일으켜 나타나는 색의 다채로운 변화라고만 알고 있다. 채운이라는 현상을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