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6/26

리스본(Lisbon), 포르투갈 - 잠깐 방문기 (2)


아.. 짧은 회의에 맞춘 일정이다보니,
자유시간은 회의가 끝난 오후와 리스본을 떠나는 날 밖에 없었다.
그나마 떠나는 날 비행기가 저녁이였기에
마지막날은 정오까지 리스본의 구시가를 아는 지인과 둘러볼 수 있었다.

회의만 생각하며 아무 정보없이 온 나와 달리,
지인 둘은 모두 론리플래넷 리스본편을 들고 있었다.
덕분에 나는 그저 그 둘을 따다니는 것으로
자연스럽게 추천 루트를 돌 수 (?) 있지.





(이 교회는 아름다운 외관과는 달리 암울한 역사를 갖고 있다.
중세시대당시 마녀사형이 이루어졌던 장소라고.
정문 위의 발코니에 보이는 저 십자가가 그 상징물이였다고 한다. ) 





(교회의 내부는 크게 손상되어 있는데,
한 때 큰 화재가 나서 목재는 모두 타버렸다고 한다.)

(광장 한 켠에서 볼 수 있었던 시장)

1874년도에 구상되어 1905년 전기로 작동되도록 완성된 엘레베이터(!)가
리스본 구시가에 존재한다.
시내의 지상층과 약 45 m (7층 건물) 높이로 이어지는 구시가의 고지대를 연결해주는 통로로 이용되었는데,
놀라운 것은 저렇게 오래된 엘레베이터가 현재 계속 작동하며,
수 많은 관광객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킨다.







그러니, 나도 ... 당연히 타봤지! ㅎㅎㅎ
기다리는 줄이 길긴 해도, 두 개의 캐빈이 움직이다보니, 줄은 금방 줄어든다.
엘레베이터 각 캐빈에는 약 20여명이 탈 수 있는데,
엘레베이터 안내원이 탑승해서 조정을 한다.


천천히 오르는 엘레베이터에 몸을 맞기면, 금방 7층 높이에 해당하는
전망대 같은 곳에 도달한다.



워낙 리스본 구시가가 오랜 건축의 모습을 잘 간직하고 있기에
7층 높이 만으로도 멀리 해안과 강까지도 볼 수 있다.
(오오... 사진에서 보이는 건물들의 옥상을 잘 보면,
잔디를 깔아놓은 것도 볼 수 있다.)



전망대에서언덕위로 이어지는 구름다리를 건너면
오래된 교회 유적과
포르투갈의 민주혁명 당시 민중을 도운 군사학교에 쉽게 도달 할 수 있다.

나에게 참 새롭게 다가온 것은...
우리나라에서는 육군에 의해 군사쿠데타가 일어났고, 민주화를 억눌렀던 것과 상반되게
포르투갈에서는 군인들이 민중을 도와 민주화를 이룩했다는 사실이였다.
그로인데 군인들의 민중의 영웅으로서의 우대를 받게되고,
내가 방문한 날에는 운이 좋아서 군사학교가 개방되어 마음껏 돌아다닐 수 있었다.
보아하니, 그러한 영웅으로서의 자부심은 현재의 군인들에게도 이어지고 있는 듯 싶었다.











우리 일행은 리스본의 골목골목을 따라 돌기 시작했다.

어쩌면 이렇게 좋은 날씨와
골목골목 아기자기한 모습이 잘 어우러질 수 있는 것인가!

이런 골목이라면 언제까지라도 마냥 걸어다닐수 있을 것 같구나.




















자....
시간은 빠르게 흘러 어느덧
정오가 되었고,
나는 함께 다니던 지인들과 작별을 고하고 공항으로 출발해야 했다.

짧지만,
회의도 큰 도움이 되었고,
전혀 알지 못하던 리스본/포르투갈의 아름다운 모습을 알게된 것으로
뜻깊은 시간이 되었구나.

리스본을 잘 알지 못한다고는 해도,
사람들에게 리스본은 여행으로 가 볼 만한 곳-이라고 말해줄 수 있을 것 같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구글 블로그 댓글 사용이 불편함이 많으니, '익명'으로 쓰시고, 본글에 이름을 적으셔도 무방합니다.

키루나의 채운 Iridescent clouds over Kiruna

파스텔톤의 다채로운 색이 구름의 일부분에 나타나는 현상을 채운이라고 한다. 햇빛이 작은 구름입자들 각각에서 반사를 일으키고, 반사된 빛들이 서로 간섭현상을 일으켜 나타나는 색의 다채로운 변화라고만 알고 있다. 채운이라는 현상을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