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2/27

극권의 개썰매 몰기 (Being a musher)

춥고 어두운 이 척박한 극권에 도대체 키루나라는 도시가 어떻게 발생해선, 2.2만명(2019년)이나 되는 사람들이 살고있을까? 이는 간단한 해답을 갖고 있다. 바로 지하자원이다. 이미 수세기 전에 철광산의 존재가 알려졌었으나, 키루나는 쉽게 일하러 갈 수 있는 장소가 아니였다. 19세기 말이되어서야 철광채굴 비용이 절감되는 기술이 마련되고, 철로가 연결되면서 키루나의 철광산업이 부흥하는 시기를 맞이하게 된다. 이후로 키루나는 유럽내 최대 철광생산지로서 이름을 떨치게 된다.

철광업을 제외하면, 키루나 시의 두 가지 좀 더 작은 규모의 중요사업들로는 우주연구와 관광사업이 있다. 우주연구가 바로 우리를 키루나에 오게 만든 이유이고, 관광산업은 겨울철 극권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독특한 생활과 자연의 볼거리를 파는 사업이라고 할 수 있다.

춥고 어두운 키루나의 겨울에 도대체 무엇을 관광하러 오느냐면, 뭐니뭐니해도 오로라를 보기위해 오는 관광객이 많다. 그리고 빠질 수 없는 스포츠 활동들도 있다. 예를 들면, 크로스컨트리 스키, 개썰매, 스노우모바일, 빙벽등반 등을 하기위해 키루나에 찾는 관광객들이 많다고 한다. 관광지답게 식당이나 카페에 들어가면 독일어, 네덜란드어, 영어 등등 스웨덴어 이외의 언어들이 들려오는 것을 쉽게 눈치챌 수 있기도 하다.

그리고 나 역시, 키루나 생활 첫 달이니만큼, 키루나의 겨울특색을 제대로 누려보기 위해 개썰매몰기에 나섰다. 다양한 개썰매 관련 활동들 중에서 나의 관심을 사로잡은 것은 2명이 한 조를 이뤄서 번갈아가며 개썰매를 모는 활동이였다. 낮시간대에 따뜻한 점심이 포함되어 있으니, 혹시라도 추우면 중간에 몸을 녹일 수 있는 시간이 있어보였고, 무엇보다도 내가 개썰매를 몰아보는 기회를 가져볼 수 있다는 것이 큰 기대를 품게 했다. 피곤함없이 개들과 놀 수 있는 조건이라니!

우리가 선택한 개썰매 업체는 키루나에서 남서쪽에 위치해 있는 곳이라서, 덕분에 우리는 드디어 키루나 시 밖으로 첫 나들이(?)를 나가는 셈이였다.

나름 따뜻하게 중무장하고 갔으나, 업체에서 자신들이 제공하는 옷과 신발, 그리고 장갑을 사용하도록 권고했다. 개들이 신발에 오줌을 지릴 수도 있고 땅에 싼 똥을 쉽게 밟을 수 있어서라고 하니, 굳이 거부할 이유가 없어 보인다.

(어떤 개들은 양말을 신고 있다.
투어전 개들의 발의 상태를 확인해서 양말로 보호하는 것이라고 한다.
영하 30도 이하의 날씨의 경우엔 모든 개들이 양말을 착용한다고 한다.)

관광객들이 개썰매를 조종하는 법에 대한 레슨을 듣는 동안, 썰매당 5마리의 개들이 배당되어 자리를 잡아 기다린다.


(나긋나긋 졸음이 오는 듯. 마치 한여름에 일광욕하는 듯한 모습이구나.)

(오드아이였던 메리제인.
결코 사진에 쉽게 응해주지 않아서 결국 이런 이상한 표정 밖에 못 찍었다.
썰매가 멈출 때 마다 발라당 눈밭을 뒹굴고, 투어를 마치고 집에 들어가기 바로 전까지 쓰다듬을 요구하던, 사랑스런 썰매개)

오늘의 정오 개썰매 투어팀은 총 4쌍이였다. 가장 먼저 가이드가 눈상태를 확인하며 개썰매를 몰고 나서면, 차례로 개썰매를 몰고 따라 나섰다.








개썰매를 처음 몰아보며 놀란 것은 개들의 "힘"이였다. 썰매위에서 보니, 개들이 총총총 매우 가볍게 산책하듯 뛰는 것에 첫번째로 놀란다. 이런 총총걸음에 성인 두 명이 탄 썰매가 순식간에 끌려간다건 놀라운 경험이였다. 그리고 개들의 달리고 싶은 본능에 두번째로 놀라게 된다. 마구마구 달려나가고 싶어해서, 얘들을 말려야한다(!). 썰매를 모는 사람이 브레이크를 밟아서 개들의 질주본능을 저지시키지 않으면, 초기의 흥분에 마구 달려버려서 나중에 집에 돌아올때는 지쳐버린다는 거였다. 앞 썰매와의 안전거리를 유지하기 위해 잠깐이라도 썰매를 멈추면 개들은 아주 잠깐은 기다려줄지 몰라도 조만간 마구 불평을 퍼부어댄다. "아우~!!! 아우!아우!" 소리로 순식간에 시끄러워지는 것이였다. 마치, "왜 안가! 좀 달려야지! 심심해!"라고 재촉이라도 하는 듯한 상상에 빠져버린다. "Let's go!"라고 아우성치는 얘들을 출발시켜야 드디어 조용한 눈경치로 되돌아간다.

맨 앞에 달리는 가이드의 썰매가 눈길을 다져줘서, 뒤이어 달리는 썰매들은 나름 쉽게 달릴 수 있다. 사진으로는 썰매길 옆의 눈 높이가 쌓인 눈의 전부같이 보인다만, 썰매로 다져지지 않은 길 가장자리에 서면, 순식간에 무릎 혹은 허벅지까지 눈속에 파뭍혀버린다. 





우리는 운좋게 눈내리지 않는 날이어서 저 멀리 스웨덴의 가장 높은 산(2000m를 넘으니, 한라산보다 약 100m 더 높다)도 볼 수 있었고 햇빛에 일렁이는 상층운도 구경할 수 있었다. 다만 강풍과 갑작스런 heat wave에 영상 4도까지 날씨가 따뜻해진 날씨였다. 이런 갑작스런 상온의 날씨엔 눈이 질퍽해져서 개들이 썰매를 끄는데 더 고생을 한다고 했다.

약 2시간의 썰매타기를 마치면, 우리는 가이드에게 배운대로 개들을 한마리씩 썰매에서 풀어주며 마사지를 해줬다. 하나씩 앞다리에서 등을 거쳐 뒷다리까지 만져주며 "잘했어! 힘쎄네! 잘생겼어!" 알아듣든 말든 칭찬을 퍼부어줬다. 얘들은 마치 알아듣기라도 하는 듯 참 기분좋아하며 쓰다듬을 즐긴다. 근육질의 몸을 내 무릎에 기대니까 썰매를 끌던 힘의 근원을 확실히 느낄 수 있다. 오드아이인 메리제인은 자기 집에 들어가기 전까지 계속 쓰다듬을 즐겨서 어찌나 귀엽던지-. 한 번이라도 더 쓰다듬고 싶게 만드는 사랑스러운 개였다.

(썰매 투어를 마치고 쉬는 개들)

썰매개들을 모두 집으로 들여보낸 뒤에는 '티피'라고 불리는 사미족의 텐트안에 따뜻한 화롯불 주변에 둘러앉아 점심을 먹었다. 따뜻한 장소에서 토마토 치즈스프와 polar bread cheese sandwitch, 방금만든 커피와 시나몬 롤까지 먹고나면 몸도 뱃속도 든든해진다. 따뜻해져서 여몃던 겉옷을 느슨히 열며 가이드와 관광객들은 이야기잔치를 만들었다. 스톡홀롬에서 온 관광객부부, IKEA의 IT팀에서 일하는 인도인 4인 친구무리들과 영국에서 노르웨이를 거쳐 관광중이라는 커플까지. 두런두런 키루나 혹은 스웨덴 경험을 이야기한다. 여행을 많이 한 느낌을 뿜뿜하던 스웨덴 부부에게도 키루나는 신기한 장소라고 하니. 하하하! 우리가 정말 외진 곳에 온 것은 확신한 셈이다.

(점심까지 마친 뒤에는 puppy들 우리에 들어가서 질컷 강아지들을 귀여워해줄 수 있다.
저 말썽꾸러기가 뭍어나는 눈빛을 보라!
꾸부리고 앉아서 쓰다듬던 사이에 몇몇 애들이 뒤에서 내 포니테일머리를 물어당겨 고무줄이 끊어져버렸다.
그럼에도 어쩌랴. 사랑스럽게 포동포동 걸어다니는 - 그 누구도 거부못할 귀여움이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구글 블로그 댓글 사용이 불편함이 많으니, '익명'으로 쓰시고, 본글에 이름을 적으셔도 무방합니다.

키루나의 채운 Iridescent clouds over Kiruna

파스텔톤의 다채로운 색이 구름의 일부분에 나타나는 현상을 채운이라고 한다. 햇빛이 작은 구름입자들 각각에서 반사를 일으키고, 반사된 빛들이 서로 간섭현상을 일으켜 나타나는 색의 다채로운 변화라고만 알고 있다. 채운이라는 현상을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