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4/08

내 현재의 일자리. 그리고 다음의 일자리는..?

내 일본 생활 2년 반이 지나서야...
내 보스가 나에게 팀을 위해 할 일을 주었다.

http://m.space.com/29017-japan-venus-spacecraft-akatsuki-second-chance.html

일본에서의 금상탐사선이 2015년 12월에 금성궤도에 진입하는 것이 성공한다는 가정하에서지만, 이 일은 나에게 일본생활에 새로운 활력이 되고 있음은 분명하다.
그동안 모든 것이 일본어로 되어있고,
사람들과의 의사소통이 한계가 있었기에
내 팀의 일을 내가 잘 모르는 가슴아픈 연구환경이 '다른 곳으로 가야 내가 살 수 있다'는 긴박감까지도 만드는 것이 분명 사실이다.
그러나 드디어 내가 맡은 일을 통해서 그동안의 설움이 좀 해소가 되는 듯 싶다.

하지만, 불확실한 일들이 너무도 많다.
나에게는 여전히 plan B가 필요하다.
금성궤도에 진입하지 못 할 경우는?
거기에 더불어, 박사과정때부터도 생각해왔던 ...
다른 행성 혹은 exoplanet으로 안목을 넓혀야 할 필요가 점점 크게 다가오고 있다.

http://www.nature.com/news/the-future-of-the-postdoc-1.17253
(세계적으로 포스트닥들이 쌓여서 헐값 재고처리 되어가고 있다는 어제 일자의 네이쳐 기사)

박사후연구원으로 살아남는 것은
점점점점 더... 어려워져 가고 있는 추세다.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
다만 '경쟁은 더욱 심해지고 있다는 사실'을 잘 알아야 한다.

내 연구 목표, 하고자 하는 일은 아는 것은 당연지사일뿐이다.
살아남으려면 나 자신의 효율을 극대화 시켜서 하고자 하는 일들을 다 해낼 수 있게 만들어야 하고,
사람들과의 의사소통능력,
연구제안서 쓰는 법을 효과적으로 향상시켜야 한다.
한 번 보자. 어떻게 될 지.
내 목표는 10년이다. 올해 1년은 이미 보냈으니 9년인건가...

댓글 4개:

  1. 네이쳐 기사가 인상 깊군.
    한국뿐 아니라 각 나라의 교수님들이 항상 말씀해주던 '과학을 위해서는 많은 것들을 희생해야 한다.' 라는 게 점점 심해지는 경쟁을 보고 말하는 것 같기도 해. 주변에는 그래서 학자의 길을 가면서 가정과 취미등을 양립할 수 없는지 고민하는 사람도 많고. 결론은 식상하게도 인맥관리와 꾸준한 자기 계발이지만...어찌되었던 내 분야에서는 열심히 사는 사람에게 어떻게든 기회가 있지 않겠나 싶어. 써놓고 보니 내가 너무 순진한 생각을 하는 것 같기도 하다ㅎㅎ
    기사를 연구실 동생들과 페북에 공유해야겠다ㅎㅎ 좋은 기사 알려줘서 고마워.

    답글삭제
    답글
    1. 뭘요. 생각 남겨주셔서 고마워요.^^
      어떤 상황인지를 객관적으로 알아두는 것은 언제나 도움이 되는 것 아닐까 싶어요.

      삭제
  2. 약간 다르지만 또 비슷한 고민이네요. 인문사회 쪽도 참 힘들답니다. 응원할게요!

    답글삭제
    답글
    1. 하하하하 사실, 어떤 분야에서든, 전문적으로 들어갈수록, 안 힘 든 일 없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어떻게 해야 살아 남을 수 있는가를 항상 고심하고 해결책을 찾아 나서야 길이 열리겠죠.
      누군가가 길을 열어주는 일은.. 많은 이들에게 주어지는 기회가 아니니까요.
      상록수님도 홧팅이예요!

      삭제

구글 블로그 댓글 사용이 불편함이 많으니, '익명'으로 쓰시고, 본글에 이름을 적으셔도 무방합니다.

키루나의 채운 Iridescent clouds over Kiruna

파스텔톤의 다채로운 색이 구름의 일부분에 나타나는 현상을 채운이라고 한다. 햇빛이 작은 구름입자들 각각에서 반사를 일으키고, 반사된 빛들이 서로 간섭현상을 일으켜 나타나는 색의 다채로운 변화라고만 알고 있다. 채운이라는 현상을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