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2/15

오코노미야끼


어제 점심으로 갑자기 먹고 싶어져서
집 앞 편의점에서 얼린 해산물을 사서 만들었던 오코노미야키.
혼자 먹었지만,
비주얼과 맛에 모두 반해서...
급하게 사진을 찍었었다.


한 나라의 독특한 음식을 좋아하는 이유에는,
그 나라, 혹은, 지역에서 흔하게 얻을 수 있는 재료들로 만들어서 독특한 맛과
그 나라 사람들이 왜 이런 음식을 즐기기 시작했을까를 생각해보는 재미가 있기 때문이다.
사실, 음식 안에 역사가 있기 때문이에
재미있는 음식일수록, 그와 연관된흥미로운 역사가 깃들어있기도 하다.

납작 둥글한 모양으로 '팬'을 이용해 요리한다는 기본은
우리나라의 전, 아메리카와 유럽의 팬케익, 프랑스의 크레페 등등 비슷한 여러가지들을 연상케 하는데,
묽은 반죽에 양배추를 얇게 채썰어서 섞은 것을 기본으로 두툼하게 부쳐내며, 소스가 큰 역할을 한다는 점이 다르다. 생김새는 가장 크게, 두 가지 방식으로 나뉜다.
두꺼운 피자가 연상되는 듯한 두툼납작한 모습을 띄고 있는 칸사이(오사카)오코노미야키와
여러 층의 양배추 기본 부침사이로 야키소바(볶음국수류), 해산물, 삼겹살 구이 등등을 넣어 쌓이올린 모습을 하고 있는 히로시마오코노미가 있다.
재미있는 점은 히로시마와 오사카 두 지역이 모두 '우리가 원조'라고 기싸움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오카사에서는 오코노미야키를 밥반찬으로까지 해서 먹는 반면,
히로시마에서는 이를 웃음거리로 보며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까지 한다고 하니,
매우 흥미로운 현상이 아닐 수 없다.

현재 일본 전역에서 오코노미야키를 볼 수 있다만,
이 두 지역에서 만큼은, 혹은 이 두 지역 출신의 사람과 이야기 할 경우에는 '오코노미야키'라고 그냥 해야지, '히로시마(혹은 오사카)식 오코노미야키' 라고 지칭했다가는 험악한 꼴이 날 정도라고 하니, 매너로서 기억해둘만한 일인지도 모르겠다.
현재로서는 어디가 정말 원조인지 알 수 없는 모양인데,
위키(영문)를 참조하자면, 첫 기록은 16세기즈음 등장하나, 재료는 전혀 달랐다고 한다.
여러가지 변형을 겪다가 현재의 모습으로 정착하게 된 것은 1923년 간토대지진 후라고 한다.


자, 이제 내가 만든 오코노미야키로 돌아가보자.
오코노미야키라는 이름 자체가 좋아하는 구이이듯,
나는 내가 좋아하는 것을 넣고, 간편하게 만들 수 있는(일본이니 간편하지, 독일에서는 참 힘들게 만들 수 있는 오코노미야키였다) 오코노미야키가 좋다. ㅎㅎ
 
내가 좋아하는 레시피는 한 일본인이 한국인유학생에게 가르쳐 주었다는 것인데,
오코노미야키를 두툼하게 부치면서
옆에 계란 후라이를 구워 위에 오도록 부치는, 히로시마 식에 가까운 (허나, 매우 약식의 형태) 모습의 오코노미야키이다.





나에게는 오코노미야키 소스의 강한 향에,
마요네즈라... 칼로리의 적이자, 또다른 강한 향의 소스의 조합은 사실 좀 많이 부담스럽다.
오코노미야키 식당에서 먹으면서도
재료가 강한 소스향에 샤삭... 맛을 감추고 씹는맛만은 남겼던 것이였다.  (물론 비주얼은 무척 좋았다만 - 아래에 식당에서 먹었던 것 사진을 뒀다.)
그래서 나는 내가 마음대로 만들기에....
적당한 소스만 뿌린뒤, 위에 가쓰오부시를 듬뿍 울렸고,
반숙 계란을 좋아하니까, 계란도 반숙으로 익혀서 반을 잘랐을 때,
덜익은 노른자가 스윽- 소스처럼 베어나오도록 만들었다.
앗흐응~~
너무 맛있게 먹은 듯.


추신.-----------------------------------------------------------
아래는, 오코노미야키 전문점에서 사먹은 것인데,
맛이 기억 나질 않는다. -_-;; 소스가 참 강해서
소스맛이 거의 다 차지했었다는 기억밖에는, 어떤 오코노미야키였는지도 모르겠다;;
듣기로는 식당들마다 다르게 소스를 만든다고도 하던데, 어쩌면 맛집이 아니였는지도 모르겠지만, 예전에 사람들과 오코노미야키를 만들어 먹으면서도 소스를 왕창 뿌려먹던 것으로 보아서는 소스 맛으로 사람들도 먹는지도 모르겠다.
어쨌든, 일본에서의 오코노미야키를 맛보고 싶어했던 것만큼은 소원성취했었던 오코노미야키 전문점.





댓글 3개:

  1. 먹짤계의 새로이 떠오르는 신성...이박사님.

    답글삭제
    답글
    1. 먹짤계가 뭔지 모르겠다만^^; 종종 네 답글보니 좋다야~

      삭제
  2. 요새는 '먹는 짤방'을 줄여서 먹짤이라고 하더라고. 짤방도 줄임말이긴 하지만.ㅎㅎ
    배부르게 밥먹고 왔는데 또 침흘리게 만드는 마력이 있는 사진들이라 ㅋㅋ

    답글삭제

구글 블로그 댓글 사용이 불편함이 많으니, '익명'으로 쓰시고, 본글에 이름을 적으셔도 무방합니다.

키루나의 채운 Iridescent clouds over Kiruna

파스텔톤의 다채로운 색이 구름의 일부분에 나타나는 현상을 채운이라고 한다. 햇빛이 작은 구름입자들 각각에서 반사를 일으키고, 반사된 빛들이 서로 간섭현상을 일으켜 나타나는 색의 다채로운 변화라고만 알고 있다. 채운이라는 현상을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