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8/24

시부야, 라이브 클럽 - 그리고 내 소비습관의 변천사를 생각하다.

저번 주말,
나는 처음으로 일본의 라이브 클럽에 가봤다.
한 빅밴드 공연이 있음을 우연히 알게되었는데,
빅밴드라면, 잘 모르더라도 무난하게 괜찮은 음악을 들을 수 있다는 점에
서스럼없이 표를 끊을 수 있었다.
모처럼 기분을 내어 하이힐을 신고,
홀홀단신 사람많기로 유명한 시부야를 찾아갔다.

공연을 기다리면서- 어두운 조명에 속에서
이런 저런 생각을 하기 시작했다.
이런 라이브 공연물에 찾아다니기 시작한 것은 어떤 연유였던가?
내가 그런 여유를 언제부터 생각했었을까?
빡빡함이 시간 뿐 아니라, 금전적인 부분에서 다분 나왔기에
사실, 이런 나를 10년 전에는 생각하지도 못했었던 것 같다.

학생인 시절,
나는 그래도 부끄럽지 않을 정도로 여러가지 아르바이트를 해봤던 것 같다.
수학/과학 과외, 대학 도서관 서가정리,
백과사전 과학파트 요약 및 오류 정정,
학교앞 우동집 서빙,
멀티플렉스내의 고급 중국집 서빙,
대학 박물관 내 설문조사, 등
주말 혹은 학교 수업 짬짬이 할 수 있는 일들만 고르다보니,
그렇게 수입이 좋은 것은 아니였다.
다만, 부모님께서 등록금과 방 값을 대주신 덕분에 사실 알바에 그렇게 목매지 않을 수 있었던 것이지.
거기에 대학 4년간, 절반은 장학금을 받고, 대학원에서는 연구비가 나와서,
나름 공부했다는 티를 낼 수 있어서 다행이기도 했다.
하지만 마땅히 큰 용돈이 따로 없었기에 알바는 목매지는 않았다고 해도, 없어서는 안되는 수입원이였다.
적은 알바비를 많이 아껴서 모은 돈으로
필요한 것을 사고, 무엇보다도 내가 하고 싶어하던 일들을 할 수 있었으니까.

허나, 한정된 수입원으로 하고 싶은 모든 것을 할 수는 없었다.
그러다보니, 첫 번째로 내가 '사치'로 치부한 것은 2000원 이상의 끼니였다. 나에게 학관의 저렴한 밥은 단골메뉴였다.
가끔 누군가가 '맛있는' 것을 먹으러 가자고 하면, 사실 나에게 그건 맛이 아니였다.
눈물을 머금으며 '아, 이렇게 비싼 것을...'이라며 돈내며 아쉬워하던 것이 아직도 기억난다.
학관 커피마져도 사치였다. 자판기 커피로 그게  몇 잔인가!
그러나 시간이 지날 수록, '맛있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과 어울리다보니,
점차 수긍해야 함을 깨닳았다.
혼자서는 절대 가지 않던 프랜차이즈 커피점에서 사람들을 만나고,
'이 돈이면..'이라고 눈물나게 아쉬워하면서 삼계탕집이나 이탈리아 식당에 가고,
'안주 많이 먹지 마라' 주문을 걸면서 술집에 갔다.
덕분에 '맛있는' 것이 점차 어떤 것인지 눈을 뜨기 시작했다.
다양한 요리법, 풍부한 식재료, 새로운 식감...
이 새로운 한 문화의 부분에 폭발적으로 관심이 쏟아지기 시작했던 것은 내 독일 유학생활중에서였다. 경제적인 지원이 소비에 대한 걱정을 크게 덜어주었을 뿐 아니라, 환경적인 요소도 많았다.
슈퍼와 시장에서 보이는 새로운 것들을 써먹어봤고,
다른 나라의 친구들이 맛보여주던 '맛있는' 것들이나, 본토 요리사가 만들던 향토음식들은
한국에서 비싸게 주고 사던 '맛있는' 것들보다도 훨씬 큰 충격이면서 저렴하게 '맛있는'것을 스스로 만들 수 있다는 것을 가르쳐 준 것이다.
사실 지금도 비싼 식당에 가는 것 보다, 그 돈으로 내가 맛있는 것을 해 먹는 것을 선호한다.
왠만한 식당보다 내가 만든 것이 맛있을 뿐더러, 새로운 요리법을 써먹어보는 재미를 알아버렸다.
무엇보다도 식당보다 싸게 먹히면서, 내가 좋은 재료를 고를 선택권을 갖게 된다.

그리고 두 번째로 나에게 '사치'라고 생각했던 것은 공연물이였다.
문화생활은 인간을 인간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하기에, 나에게 한 번 쯤은... 가고 싶어하던 것들이 '공연'이였다.
그러나, 티켓 한 장이 수만원을 호가하던 공연물은 그림의 떡이였다.
어쩔수없이 내가 많이 좋아하던 문화생활은 미술관과 박물관으로 한정되어졌다.
천 원 이하의 티켓에 흠껏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즐길 수 있다는 즐거움은, 사실 이것이 꼭 어쩔수없이 한정되기보다도, 내 취향에 맞았기 때문일 것 같다.
내 템포를 내가 만들 수 있다는 선택감이 무척 마음에 들었으니까.
나에게 공연물은 가보고 싶지만, 돈의 괴리감에 '머나 먼' 것이였다.
헌데 내가 친구를 참 잘 뒀었던 것 같다.
공연물에 많은 관심이 있던 나의 고등학교 친구는 삶에 재치가 있었다.
돈 내지 않더라도, '시간'을 투자해서 당첨되게 만들면 된다는 것을 내게 알려줬던 것이다.
종종, 아니, 자주,  '공짜 티켓 생겼어~! 같이 보러가자!'라고 나를 불러주던 그 친구에게
나는 얼마나 고마웠는지 모른다.
이렇게 좋은 공연들이 있구나! - 연극이며, 음악이며...
무대에 땀을 떨구는 연기자의 모습을 바로 앞에서 보는 감동이나,
기타의 선율이나 북의 울림은 집에서 듣던 스피커의 소리와 다른 레벨의 것들이였다.
물론, 오픈에어에 음악이 하나도 안들리던 엉터리 음악회는 실제 티켓은 10만원이 넘는 것이여서, 티켓 가격이 꼭 공연의 질을 보장하는 것은 아니란 것도 깨닳기도 했고,
부작용으로 공짜에 목메는 현상이 생겨버린 적도 있었다.
하지만, '좋은 공연'을 볼 수 있었던 기회들이 덕분에 생긴 거였다.
EBS의 음악공연은 아무래도 가장 최고 중 하나였던 것 같다.
작은 무대인데, 음악 시설이 매우 좋을 뿐 아니라, 초청되는 음악인들의 그것은 가히... 이것이 공짜 공연임에 무한히 감사할 정도였다.
이렇게 나는 친구를 통해서 다양한 공연문화를 접했던 것 같다.
그리고 점차 내가 알아서 찾아다니던 한 때.
이제는 그것을 그리워하며,
다른 나라에서도 한 번 시도해보게 되는 것이다.
이곳에도 분명... 정말 좋은 공연이 있을 텐데!라는 기대감?
물론, 전혀 알지 못해서 아무래도 복불복이 될 확률이 높긴해도 말이지. - 실패 여러번 해봤다. -_- (독일에서)

소비에서 중요시 여기는 것이 변한다는 것-
그것은 생활의 가치관이 변하고 있음을 직접 보여주는 일례일 것이다.

....
어쨌든,
저번 주말은 운이 좋았던 것 같다.

전혀 사전 정보없이 (밴드며, 공연장소며 아는 것 하나 없이) 찾아갔던 것인데,
심각한 재즈 공연은 아니였더라도, 충분히 즐길 수 있었던 유쾌한 공연이였다.앞으로 더 도전해 볼 의욕이 생기는 구나.

댓글 없음:

댓글 쓰기

구글 블로그 댓글 사용이 불편함이 많으니, '익명'으로 쓰시고, 본글에 이름을 적으셔도 무방합니다.

키루나의 채운 Iridescent clouds over Kiruna

파스텔톤의 다채로운 색이 구름의 일부분에 나타나는 현상을 채운이라고 한다. 햇빛이 작은 구름입자들 각각에서 반사를 일으키고, 반사된 빛들이 서로 간섭현상을 일으켜 나타나는 색의 다채로운 변화라고만 알고 있다. 채운이라는 현상을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