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7/22

후지산 (2)


한 숨 도 못잔채 시작한 정상으로의 발걸음은
결코 가벼운게 아니였다.
천근 만근, 즐기기는 커녕, 무의식적으로 앞사람의 발걸음을 쫓아 갈 뿐이였다.

놀라운 것은....
나름 일찍 출발한다고 밤 10시에 출발했으나, 모두가 같은 생각이였는지,
벌써 다들 산을 오르고 있는게 아닌가!
헤드라이트  불빛으로 저 아래의 산장들부터, 우리 일행이 머물었던 산장, 그리고 그 너머 정상으로까지 한 밤 중임에도 길이 훤히 보일 정도였다.

지도상으로 보면 3시간이면 도착할 정상이였으나,
워낙 붐비는 길덕분에,
그리고 가파른 경사에 종종 휴식을 취한 덕에
우리 일행은 새벽 3시 30분 경에 후지산 정상에 도착 할 수 있었다.
정상에서 우리를 기다리던 것은 매서운 칼날같은 바람...!
그리고 4배는 비싼 따뜻한 음식들이였다.
새벽 4시 50분이면 볼 수 있을 일출을 보기 위해...
여기까지 왔으니, 한 시간 기다리는 것쯤이야....! 라며 셋은 이를 악물고 기다렸다.
(나보다도 다른 두 사람은 정말 거의 전신이 마비가 될 정도로 추위에 오들거리며 기다렸다.)
그리고 서서히 밝아오는 하늘은,
바로 사진을 찍을 시간이라는 신호이기도 했다.



(이건.. 내가 생각한 베스트 샷. 후지산이 높다보니,
주변이 모두 훤히 내려다보인다. 주변의 나즈막한 산은 구름에 덮여있고,
그 아래로 옅보이던 도심의 불빛이 참 인상깊었다.)


















(일출을 보러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다만, 이 날 구름이 잔뜩껴서 장엄한 일출을 바로 볼 수 는 없었다.
하지만 구름의 운치는 모습만큼은 원없이 누려본 듯.)






























정상에서 거의 얼어버리다보니,
내려는 길의 급격한 온도 변화가 참 경이로울 지경이였다.
꼭대기에서 나는 상의만 4겹, 하의만 3겹을 입고 있었는데,
1,000m내려올 때 마다, 점차 오르는 기온에 한 겹씩 벗겨내야 했다.

쏟아지는 졸음과 급격한 경삿길, 잘게 부스러지는 미끄러운 잔 돌맹이 길은
모든 사람들에게 힘든 모양이였다.
비끄러져서 넘어지는 것도 빈번했고,
한 나이 지긋하신 아주머니는 한 번 미끄러지시더니, 홀로 일어나기 힘들어하셔서 어깨를 잡아드려야 하기도 했던 것이다.
나도 다리 힘이 점점 풀려서 '아, 집에가서 자고 싶다'는 생각 뿐이였다.


이것은 다른 두 친구에게도 마찬가지였던 듯 싶다.
둘 다 잠을 못잔 상태로 산행을 하다보니...
전 날, 그렇게 농담에 즐겁게 오르던 두 사람이였지만,
내려오는 길에는 두 눈에 핏발이 서서(!) 내려왔다.
아무래도, 밤샘 등산이란 것이- 피곤하긴 한 일이고, 후지산이 높긴 높은 산이였던 것이겠지.
나에게 일출보기 등산은 산행 자체를 그렇게 즐기게 해주는 못하는 것 같다.
아무래도, 나는, 일출보기 다시는 시도하지 않을꺼다. -_-
만약 후지산을, 잠을 푹~자고, 낮에 올랐다면 더 즐길 수 있지 않을까-하는 아쉬움이 생기는 거였지.
다만, 멋진 사진을 보면서...
그래도 그렇게 궁금해하던 호기심을 충족했다는 만족감은 얻은 듯 싶다.



댓글 2개:

  1. 이래저래 잘 돌아다니는구나 ㅋㅋ 나도 지지난주에 계룡산 다녀왔었는데. 확실히 후지산은 높이의 자릿수가 다르니까 힘들었겠다.
    난 이제 뭔가 연구를 시작하는 것 같아. 아직은 교수님이 warming-up 단계라고 생각하시는지 어려운걸 시키지는 않으시지만, 은근히 비쳐지는 교수님의 최종 목표는 안드로메다에 가 있는게 느껴진다.

    답글삭제
    답글
    1. 시작이 반이라는 말은 정말 맞다고 생각해. :) 앞으로 힘내라구~

      삭제

구글 블로그 댓글 사용이 불편함이 많으니, '익명'으로 쓰시고, 본글에 이름을 적으셔도 무방합니다.

키루나의 채운 Iridescent clouds over Kiruna

파스텔톤의 다채로운 색이 구름의 일부분에 나타나는 현상을 채운이라고 한다. 햇빛이 작은 구름입자들 각각에서 반사를 일으키고, 반사된 빛들이 서로 간섭현상을 일으켜 나타나는 색의 다채로운 변화라고만 알고 있다. 채운이라는 현상을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