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7/22

후지산 (1)

일본에서 가장 높은 산이자,
일본 문화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후지산은 일년 내내 갈 수 있는 곳이 아니다.
3,776 m 라는 높은 고도때문에 여름을 제외하고는 눈에 덮여서 위험해지는 까닭에,
7월부터 8월까지가 공식적인 개방기간이기 때문이다.
(공식 개방 기간이 아니더라도, 9월 중순까지 산장이 운영하기도 하지만,
이 기간을 이용하면 모든 산장들과 후지산까지의 대중교통들을 이용할 수 있을 뿐더러, 안전요원들의 가이드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전문 산악인을 제외하고는 이 기간을 이용하게 된다.)

찾아보니, 백두산이 약 2,744 m, 한라산 1,947 m, 지리산 1,915m, 설악산이 1,707m라고 하니..
후지산이 높긴 높은 모양이다.
저번 달에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는 경사까지 있어서 후지산을 찾을 방문객들이 많은 것임은 자명했다.



위의 사진은 내가 두 명의 친구들(Sebastian과 Christian이란 스웨덴 학생들. 함께 가려던 또다른 학생인 Liselott은 갑작스런 일로 전 날 취소를 해야했다)과 출발한, 후지산 중턱에 위치한 버스정거장이다.
여기에서부터도 많은 사람들을 볼 수 있다.


7월-8월의 기간은 학교의 여름방학과도 겹치다보니,
주말이면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룰 지경이고, 산장들은 예약이 꽉 들어찰 정도이기도 하다.
그래서 우리들은 2주 전에 겨우 한 산장의 빈 자리를 예약할 수 있었다.

또다른 놀라운 사실은, 높은 고도에도 불구하고,
후지산에는 일출을 보러 한 밤중에 등산하는 사람들이 매우 많고,
일본에서는 이러한 일출보기 등산이 유명한 모양이였다.
나는 밤에 잠도 안자고 하는 등산이 과연 재미있을까-라며 의미심장하게 생각했다만....





아, 몰라... 
막상 유명한 것을 안하자니, 궁금해지는 거였다.
'왜...? 이거가 그렇게 유명한거지? 겁나게 좋은건가?'
-_-;;;;


궁금하면, 풀어보는 수 밖에.
다행이라면, 이걸 궁금해하던 다른 친구들과 함께 산행할 수 있다는 사실이였다.




그리하여, 후지산에 일출보기 등산을 시작했다.
첫 날, 새벽 6시에 일어나서, 9시 40분 신주쿠를 출발하는 후지산행 버스를 탔고,
후지산 중턱 (5th station)에 도착했을 때에는 점심때가 되어있었다.



그곳에서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있었는데,
올라갈수록, 더 더 더 많은 사람들이 보이는 거였다.


위 사진에서 지그재그 올라갈 수 있도록 만들어진 산행로가 보이는지?

 

저 산행로를 위에서 보면, 이런 모습이다.
이 산행길을 이용하는 사람이 워낙 많다보니, 우리는 줄지어서-심지어는 기다리며- 천천히 길을 올라야 할 정도였다.
대부분의 이 사람들이 일출을 보러온 셈이였으니..!

아이쿠야.
원래 하룻밤 묶는 산장에서 새벽 1시에 출발해서 4시 반 즈음의 일출을 보려던 계획을 수정해야 했다.
밤 10시에 출발하는 것으로...-0-;;;;
산장에서 저녁을 먹자마자 잠을 청해야 할 판이였다.
헌데, 그것이 쉬운 일이 아니였다.
초저녁부터이다보니, 자고 싶어도 잘 수가 없는 거였다.
ㅠ.ㅠ
그리하여...
한 숨도 못 잔채로 밤 10시, 겨울 옷을 겹겹으로 껴입고 정상으로 산행을 시작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구글 블로그 댓글 사용이 불편함이 많으니, '익명'으로 쓰시고, 본글에 이름을 적으셔도 무방합니다.

키루나의 채운 Iridescent clouds over Kiruna

파스텔톤의 다채로운 색이 구름의 일부분에 나타나는 현상을 채운이라고 한다. 햇빛이 작은 구름입자들 각각에서 반사를 일으키고, 반사된 빛들이 서로 간섭현상을 일으켜 나타나는 색의 다채로운 변화라고만 알고 있다. 채운이라는 현상을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