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4/16

Enoshima

에노시마(Enoshima)라 불리는 섬에 다녀왔다.
내가 사는 곳에서 1시간반정도면 충분히 갈 수 있는 거리에 있는데에다,
주말에 날씨가 좋아서....
ㅎㅎㅎ...
몇 몇 아는 사람들에게 메일을 띄웠다가
결국에는 여기서 알게된 한 스웨덴 친구와 가보게 되었네.
(스칸디나비아 반도 사람들이 그렇듯- 참 풋풋하게 생긴 착한 어린 학생이라... +_+
같이 다니면 괜히 내가 뿌듯(?)해진다.
나 요즘 취향이 어리고 이쁘고 잘생긴 쪽으로 가나보다 -_-;
어이쿠. 내가 이모노릇이라도 하고파하는 것일까.ㅠ.ㅠ)

어쨌든,
에노시마는 근처에서도 관광지로 유명한 모양인지, 섬 전체가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하는 상점으로 매상을 올리는 곳이였다.
바닷가에 접해있으면서 넓은 해수욕장이 펼쳐져 있어서 해상스포츠를 즐기는 곳으로도 각광받는 곳이라는 말들을 주변의 동료들에게 수차례 들었었다.
내 그룹리더인 분도 10번도 넘게 가봤다고 하시니...-0-
그러면서 모두들 이구동성으로 하는 말은, '시라수동(Shirasudong)'이라는 멸치덮밥(?!?!)즈음 되는 음식을 꼭 먹어보라는 것이였다.

그래서...
날씨 좋은 일요일, 나는 에노시마에 가서..
멸치덮밥-시라수동을 사먹었었다. ㅋㅋㅋㅋ
하얀- 반건조된듯한 생멸치가 밥위에 올려져서 잘게 쓸어놓은 미역과 다른 해조류들, 그리고 간 생강이 장식된, 무척 간단해 보이는 것이였다.
옆의 주인분이 간장을 약간 뿌려먹으라고 말해주셔서
나름 간장을 한바퀴돌려서 뿌려준 뒤, 잘 뒤섞여 먹으니-
에에에에에
ㅋㅋㅋㅋ.
사실 나는 생멸치의 별다른 맛을 느끼기 보다는, 간 생강이 이렇게 밥과 잘 어울릴수 있다는 사실에 깜짝 놀랐었다!
"아니! 간생강이 이렇게 맛있었나?" 싶은...
(주인공인 멸치는 어디로 사라지고 만 이상한 감상)

어쨌든,
점심을 한 끼 먹은 것으로 시작해서,
작은 섬을 한바퀴 돌았다.
새로 장만한 카메라 들고간 거의 첫 나들이!








작은 섬인데도 신사는 어찌나 많던지-
(3-4개는 있던 듯)
그런데도 각 신사마다 많은 사람들이 소원을 비는 듯 싶었다.


유난히, 커플이 많이 찾는 섬이였던 덧...-_-;;;;
저기 분홍색판에는 하트가 그려져서 두 사람의 이름을 적을 수 있게 해놓았던 것으로 보아-
아무래도 '우리사랑 영원하게 해주세요'즈음 되는 소원판이 아닐까 싶어졌지?

 


 섬의 언덕에 오를수록, 사실 주변을 바라보는 풍경이 점차 더 멋있어져 갔다.



전망대도 올라가봤는데-

강풍에 전망대가 흔들흔들...-_-;;;; 악.
멀미나는 줄 알았다.


사실 저 절벽 아래로 사람들이 다닐 수 있는 길이 있지만,
강풍에 파도가 1미터 정도는 되어 보였고,
안전을 이유로 길은 이날 폐쇄되어 걸어볼 없었다.


아휴..
망원렌즈를 들고가서 줌을 당겨 파도를 찍었어야 했는데!!!
나는 이날 단렌즈를 들고갔다 -_-


붉은 토리를 비롯하여, 붉은 다리가 인상적이였다.
중국사람들 못지않게 일본도 붉은 색을 좋아하는 것일까?
초록의 수목에 대비되는 색이 참 선명해서 아름다워 보인다.




아침에는 날씨가 너무 좋아서...
강렬한 햇살에 눈물이 줄줄 나올 정도였는데 -_-

점점 구름이 끼더니, 사진찍기에는 안좋아도,
걷기에는 부담없이 좋은 날씨가 되어갔었다.

에노시마,
나는 평화로우면서도 오랜만에 바다를 보게 되어 기분좋은 장소였던 듯 싶다.
한 여름에 해수욕하러 와도 좋을 장소인듯~...


댓글 2개:

  1. 그럭저럭, 아직까지는 잘 굴러가고 있지.
    내일 중간고사 본다. ㅎㅎ

    블로그 보니 너는 잘 지내는 것 같아서 크게 걱정 안한다. 연구 열심히 하고~ ㅎㅎ

    답글삭제
    답글
    1. 응. 요즘 나는 새로운 걸 시작했더니, 공부할거 투성이야!
      중간고사 잘 보고, 앞으로 연구 잘 되어나가길 진심으로 바라고 있을께. :-) 나중에 좋은 일들 생기면 알려줘~ 축하해줄 수 있게 말야.

      삭제

구글 블로그 댓글 사용이 불편함이 많으니, '익명'으로 쓰시고, 본글에 이름을 적으셔도 무방합니다.

키루나의 채운 Iridescent clouds over Kiruna

파스텔톤의 다채로운 색이 구름의 일부분에 나타나는 현상을 채운이라고 한다. 햇빛이 작은 구름입자들 각각에서 반사를 일으키고, 반사된 빛들이 서로 간섭현상을 일으켜 나타나는 색의 다채로운 변화라고만 알고 있다. 채운이라는 현상을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볼 ...